갯벌에 묻힌 줄포항

  줄포는 조기어장으로 유명한 칠산어장의 입항으로 목포나, 군산보다도 먼저(1875년) 항만이 구축되었다. 1900년대 초에는 제물포(인천), 군산, 목포와 함께 서해 4대항으로 꼽히었고, 대상(大商) 객주만도 5,6명이 머물렀을 정도로 번창하였다. 1910년 한일합방으로 일본인들이 들어오면서부터는 어업조합이 들어서고, 상권은 일본상인들이 주도했다. 이때 일본상인들을 보호하기 위해 일본 헌병분소가 파견되어 있었다. 지금의 삼양사 모태인 도정공장도 이 무렵에 들어 섰는데 인부만도 수 백명이었다고 한다. 이렇게 항구가 번성하자 면사무소를 비롯하여 경찰서, 우편국, 식산은행(출장소), 곡물검사소, 소방서, 남선전기, 어업조합, 줄포운수, 신탄조합, 줄포공립보통학교 등 15개 기관과 일본인 업소 30여 곳, 중국인 포목상과 음식점만도 …

변산에 퍼지는 蘭향기

  넉넉한 자태를 뽑내고 있는 변란 蘭을 선인들은 사군자 중의 하나로 꼽았다. 3월이면 벌써 꽃대궁이 올라오기 시작하여 4월이면 연한 황록색의 꽃을 피운다. 맑고 청아한 향기와 함께…   3변 이야기 예로부터 변산에는 유명한 것 세 가지가 있다. 변재(邊材), 변청(邊淸), 변란(邊蘭)이 바로 그것으로 삼변(三邊)이라고 한다. [변재] 고려·조선시대에 변산은 나라의 귀중한 재목창이었다. 변산에서 나는 재목(소나무)을 변재(邊材)라 하는데, 궁재(宮材)나 선재(船材)로 쓰기 위해 나라에서 특별히 관리했다. 고려시대에는 문장가 이규보 같은 이가 변산의 벌목책임자로 부임해 와 재목을 관리했고, 몽고가 일본을 치기 위해 배를 만들게 한 곳도 …

개암사 영산회괘불탱

    개암사 괘불은 장 13.25m, 폭9m로 어찌나 큰지 이보다 더 큰 괘불을 어떤 문헌에서도 본 적이 없다. 괘불은 영산재(靈山齋), 예수재(豫修齋), 수륙재(水陸齋) 등의 야외법회를 치를 때 봉안하는 신앙의 대상물로 장수와 극락정토를 기원하는 영산재에는 영산회상도를, 죽은 후에 행할 불사를 생전에 미리 지내는 예수재나 물속과 땅위에 떠도는 고혼을 달래고 이들을 인도하는 수륙재에는 지장회상도를 건다. 그 외에도 나라에 천재지변이 발생했을 때나 기우재 등의 법회를 열 때에도 괘불을 건다. 우리나라에 전해지고 있는 괘불은 거의가 조선후기(1622∼1892년) 작품으로 대부분 영산회상도인데 개암사의 괘불도 영산회상도이다. 이는 조선시대에 법화경신앙이 …

부안에도 백제시대 고분군이 있다

  도대체 이 무덤들은 어느 시대 무덤일까? 전북대학교 고고인류학 윤덕향 교수에게 알아봤다. 유점 유적 지표조사 결과 •유적의 위치 : 부안군 보안면 월천리 유점마을 •유적의 종류 :  백제 돌방무덤 백제 돌방무덤 가) 현황; 유정마을의 뒤에 자리하고 있는 주산(배매산)의 구릉을 따라 위치하고 있다. 주변에서는 백제 토기편이 확인되었다고 하며 2기가 지표상 노출되어 있다. 그중 1기는 돌방 내부가 드러난 상태로 비교적 정연한 석재로 축조된 벽석이 2단 확인되며 천정석은 지표상에 드러난 상태이다. 주변지역에는 돌방무덤의 천정석 또는 벽석으로 추정되는 석재가 흩어져 있다. 나) 연대; 구조가 분명하지 …

신전에서 물고기를 잡다

  신전에서 물고기를 잡다(神箭打魚 ) 孰編山木包江渚 누가 산나무 엮어 강물 둘렀는가 潮退群鱗罄一漁 조수 빠지자 많은 물고기 한꺼번에 잡히네 却笑陶朱勞水畜 비웃노라 도주공의 물고기 기르는 수고를 坐敎滄海自驅魚 앉아 있으면 창해가 자연히 고기 몰아오네 위의 칠언절구는 선조 때 영의정을 지냈던 사암 박순이 동상 허진동의 ‘우반십경’에 부쳐 지은 시로, 그 당시 곰소만의 어살 풍경이 선하게 그려지는 작품이다. <역주> – 신전(神箭):목이 좋은 어살을 일컫는 말 – 도주공(陶朱公):춘추시대 월왕 구천의 신하 범려. 그는 벼슬을 그만 두고 도(陶) 땅에 가서 주공이라 변성명하고 큰 부자가 되었으므로 도주공이라 불렀다. …

월명암 사적기

  •소재지 : 전북 부안군 변산면 중계리 산 961-1 월명암은 노령산맥의 서쪽 끝, 변산반도 봉래산 법왕봉(法王峯) 중턱에 자리잡은 1300여년의 역사를 지닌 암자로서 신라 신문왕 11년(691년)에 부설거사가 창건하였다. 그 후 많은 세월의 풍마양세로 여러 번의 중수를 거쳐 오늘에 이르고 있다. 부설거사는 인도의 유마거사(維摩居士), 중국의 방거사(龐居士)와 더불어 세계 불교 3대 거사로서 흠모와 존숭을 받아 왔다. 그는 본래 신라의 서울인 경주에서 태어나 일찍이 불국사의 원정(圓淨)스님에게서 득도를 하고 영조, 영희 두 도반과 더불어 각처를 돌며 도를 닦다가 이 곳 변산에 와서 십 년동안 수도를 …

등운과 월명

  부설전의 속편이라 할 수 있는 그 후속 전설이 파다하게 전해지는데, 그 전후를 생략하고 그 대략의 내용을 옮긴다. 월명은 오빠 등운과 함께 발심하여 수도하고 있을 때, 월명의 아름다움에 끌린 부목(負木, 절에서 땔나무를 해오는 사람, 불목한)이 월명에게 욕정을 품고 접근하였다. 월명은 그 부목의 간절한 요구를 거절해야 할 것인가, 어떤가를 오빠 등운게 의논하였다. 등운은 부목이 그렇게 소원하는 것이라면 한 번쯤 허락해도 좋다고 했다. 월명은 부목에게 자기 몸을 내맡겨 그의 소원을 들어 주었다. 부목은 그 일에 대하여 누이 월명에게 소감을 물었다. 월명은 “허공에 …

부설거사와 월명암

  월명암에는 월명암을 창건했다는 부설거사에 얽힌 전설을 바탕으로 쓰여진 소설형식의 “부설전”이 전해내려오고 있다. 전라북도에서는 문화재적 가치가 높은 이 ‘부설전,을 도 유형문화재 제140호로 지정하여 보존하고 있다. 그 내용을 살펴보면 부설이 신라 진덕여왕이 즉위하던 해 수도인 서라벌 남쪽 향아라는 마을에 태어나서 성장하는 과정, 도반인 영조, 영희와 함께 수도생활을 하면서 나눈 법담과 부설거사의 오도송이 기록되어 있고, 사부송과 팔죽시도 함께 기록되어 있다. 저자와 연대는 미상이다. 세상에는 부설거사와 묘화부인에 대한 여러 설화가 전해내려오고 있는데, ‘부설전’의 원본대역은 다음 기회에 옮기기로 하고, 우선 정진형(鄭鎭亨)의 부설거사와 묘화부인에 대한 …

개암사 응진전 16나한상

  개암사 응진전의 열여섯 나한들을 보노라면 절로 웃음이 나온다. 석가모니를 중심으로 아난존자와 가섭존자를 봉안하였으며, 그 좌우로 금강경, 새끼호랑이, 염주, 경전 등을 들고 다양한 자세를 취한 나한들을 배치하였는데, 각자 너무 재미있는 표정들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나한상은 조선 숙종 3년(1677)에 조성한 것으로 17세기 불상의 특징을 잘 나타내주는 작품이다. 나한의 크기는 대략 92cm에서 98cm 사이, 옷은 최근에 색칠한 것이다. 글쓴이 : 허철희 작성일 : 2003년 02월 26일

궁안리 ‘쌍조석간 당산’

  부안에 멋쟁이 할머니 당산이 있다. 계화면 궁안리 대벌 마을을 지키는 쌍조석간 당산이 바로 그 멋쟁이 할머니 당산이다. 그렇다면 이 할머니 당산이 왜 멋쟁이란 말인가? 영조 25년(1749)에 세운 이 당산은 높이 3.6m, 밑둘레 2.4m의 거대한 화강석 기둥 위에 한 쌍의 새를 앉혔는데, 그 모습이 매우 특이하고 멋있다. 또, 할머니 당산 곁에는 보조신인 할아버지 당산이 서 있는데, 이 할아버지 당산은 3년마다 마을 뒤 구지산에서 큰 소나무를 베어다 세운다. 할머니 당산은 3년마다 새 할아버지를 짝으로 맞아드리는 셈이다. 그러니 멋쟁이일 수밖에… 이곳 당산제 …